간단테그치늘렌 사원(이하, 간단 사원 ; 몽골어 - Гандантэгчинлэн хийд)은,
‘완벽한 기쁨의 위대한 장소’라는 의미입니다.
몽골의 수도인 울란바토르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한자로는 감단사(甘丹寺)로 표기합니다.
대법당을 정면에서 바라본 모습입니다.





생각보다는 소박한 대법당 정문 옆에는 위로 올라갈 수 있도록 사다리가 놓여 있습니다.
이 사원은 과거 공산정권하에서도 종교활동을 보장받았던 유일한 사원입니다.
사원에는 불상과 여러 개의 작은 절들, 승려들의 기숙사, 부설 불교대학이 있습니다.
간단테그치늘렌 사원은 19세기 중엽에 건축된 현재 몽골에서 가장 큰 사원입니다.
이 사원 건축은 처음 1838년에 제 4대 보그드 게겐에 의하여 시작되었으며,
제 5대 출템 지그미드 담비잔찬에 의해서 완성되었답니다.
대부분의 몽골 사원과 마찬가지로 간단 사원도 1937년에 큰 피해를 입었지만,
그나마 그러나 운이 좋게도 이 사원은 외국인에게 몽골에도 종교 자유가 있다는 것을 보이기 위한 상징물로 결정되어,
공산 몽골 정부의 보호를 받았습니다.
현재는 약 150명의 승려가 있습니다.





불상과 마니차가 모셔져 있는 황금색 지붕의 불당 앞의 네모난 판들은 오체투지를 할 수 있도록 만들어 놓은 것입니다.
불당에는 원통과 같은 마니차들이 여러개 있는데,
마니차 돌리기는 오체투지와 함께 티베트 불교의 대표적인 수행 중의 하나입니다.
불교경전을 넣어 돌릴 수 있게 만든 통인 마니차는 한번 돌릴 때 마다 안에 들어있는 경전을 한번 읽는 것과 같다고 합니다.
엄청나게 많은 양의 경전을 읽는 대신에 그저 슥~ 한번 돌리기만 하면 읽은 것으로 쳐 주는 수행......





이 곳은 바로 옆의 바즈라드하라 사원(Vajradhara Temple)입니다.
금강역사를 모신 곳입니다.





대법당을 다 본 후 간단사원에서 가장 유명한 장소로 향합니다.
간단사원에서 가장 유명한 건물은 ‘믹시드 잔라이식 숨(Migiid Janraisig Sum : 관음대불전)’입니다.
‘믹지드 잔라이식 숨(Migiid Janraisig Süm)’ 안에는 거대한 불상이 있습니다.
‘믹지드 잔라이식’은 우리말로하면 "관세음보살"입니다.
오른쪽에 있는 황금색 건물은 "데첸갈파 사원"입니다.




2020203.JPG

몽골 인구의 90% 이상이 티베트 불교의 신자입니다.
몽골은 티베트와 인연이 매우 깊은데요,
옛 몽골문자도 티베트 문자의 영향을 받았고,
티베트에도 과거에 몽골 출신 달라이 라마가 있을 정도이고요,
티베트라는 말 자체가 몽골어의 투벳(Thubet)에서 유래한 것이라고 합니다.
몽골의 승려들이나 신자들은 지금도 티베트 불교의 성지인 라싸에 가는 것이 평생의 소원이랍니다.





이 유명한 건물 앞에서 인증샷이 없을 수 없지요.
공산당이 몽골의 권력을 장악한 1921년 이후,.
10만 명이 넘는 승려가 있었지만 상당수가 공산당 정권으로부터 체포되거나 환속당했고,
몽골에 있던 800여 개의 사원들도 대부분 파괴되었습니다.
당시 공산당 정권은 법적으로 모든 종교 활동을 금지시켰지만,
일반인의 개인적 신앙 생활은 묵인했습니다.
1990년대 들어 소련 공산당의 붕괴와 함께 몽골에도 자유 시대가 도래했습니다.
망가진 사원이 복원되었고 환속했던 승려가 돌아왔으며,
신자들은 사원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믹지드 잔라이식 숨 안에는 중앙아시아에서 가장 큰 거대한 불상이 있습니다.
원래는 몽골의 8대 "복드 칸(Bogd Khan)"이 매독으로 잃어버린 시력을 회복하고자 하는 염원으로 1911년에 만들었는데,
1937년 공산주의 시절에 러시아로 실려가 녹여서 총알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이후 지금의 불상은 1996년 일본과 네팔의 기부금으로 다시 만들어졌는데,
높이 26.5 m, 무게 20톤으로 구리에 금도금을 하였습니다.
순례자들은 이 불상을 한 바퀴 돌며 소원을 빕니다.





불당 앞에는 커다란 향로가 있습니다.
아버지가 아들을 안아 향로에 매달린 종을 울려보게 하고 있습니다.
아들을 사랑하는 부모의 마음은 여기나 저기나 같습니다.


 세계여행 클릭.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