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지는 데이트를 할 상대를 고르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이제부터는 데이트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데이트를 처음 시작하는 친구들에게 제일 첫 번째로 다가오는 문제는 자존심입니다.

자존심을 어디까지 세우느냐?”가 항상 문제를 만들지요.

문제는 내 자존심과 상대의 자존심이 서로 같은 영역에 포진하려 한다는 것이지요.

, 내 자존심을 세우려다 상대의 자존심을 꺾을 경우,

상황은 원치 않는 쪽으로 브레이크 없이 달려갈 수도 있다는 것이죠.

원래 자존심의 싸움은 벼랑 끝에 서는 겁니다.

정말 별 문제 아닌 사소한 문제가 자존심이 개입되면 완전히 뻥튀기처럼 부풀어 오르지요.

자존심을 어디 까지 세워야 할까요?

 

자존심 싸움을 전혀 안하는 커플은 없습니다.

그러나 기억해야 할 것은 그 정도를 가늠하는 것이 쉽지 않고,

잘못하면, 관계를 끝장내는 도화선이 될 수 있지요.

 

자존심은 시소와 같습니다.

이 편의 자존심을 세우면 저 편의 자존심이 내려가고,

저 편의 자존심을 세우면 이 편의 자존심이 내려가지요.

진심으로 사랑하려고 하는 상대라면,

상대의 자존감을 낮추는 행위는 장기적으로 본면 엄청난 손실입니다.

그럼에도 자존심의 문제가 전혀 없을 수는 없으니,

시소처럼 서로 위로 아래로 오르내리며,

적절한 수평을 찾아야겠지요.

 

gefrd.JPG

 

한 가지 분명한 사실은,

시소에서건, 자존심의 다툼에서건,

불안한 편은 늘 높이 올라가 있는 편이라는 사실입니다.

어느 한쪽을 선택해야 한다면,

어느 쪽을 선택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