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토루아의 테 푸이아 2

2018.03.25 13:54

정근태 조회 수:2582




포후투 간헐천을 바라보기 좋은 곳에 잡아봤습니다.
유황에 의해 누르스름하게 변한 암석들이 유황온천(?)임을 보여줍니다.
물론 냄새는 그보다 더 확실한 증거이구요.





여기저기서 뚫고 올라오는 김은 후끈한 열기로 느낄 수 있습니다.





약간 높은 전망대에서 바라보면,
이곳저곳에서 증기가 올라오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보기 힘든 간헐천이라 더 특별하게 다가옵니다.


2018051.JPG

테 푸이아 전망대에서 전체 모습을 조망했습니다.
멋진 파노라마가 보여집니다.
가운데 옥색 온천수가 환상적 분위기를 만들어 냅니다.





이것에는 “Natural Steam vent Cooker”라는 설명이 붙어 있습니다.
말 그대로 지열을 이용한 조리기구입니다.
이 곳에서 항이 라는 마오리족 전통 음식을 만들어 먹는다고 합니다.
뭐, 온천이 있는 지역에는 온천물에 계란이나 옥수수를 쪄 먹는 조리법이 널리 퍼져 있긴 하지요.
이곳에서 찜 요리를 하면 정말 맛있을 것 같습니다.
물론 유황 냄새는 덤입니다.





군데군데 구멍이 있고,
예외 없이 뜨거운 김이 솟구칩니다.





자, 좀 더 높은 곳에서 바라본 테 푸이아입니다.
군데군데 증기가 솟구치고,
간헐천에서 뿜어져 나온 온천수가 못을 이루는 아름다운 모습입니다.





바라보는 순간 또 엄청나게 물과 증기를 뿜었습니다.
3,40m는 될 듯 싶습니다.





증기를 많이 뿜어댈 때는,
증기와 뿜어 올린 물이 햇빛을 가립니다.





공원을 한 바퀴 돌고나면 좀 쉬어야 합니다.
치솟는 간헐천을 바라볼 수 있는 곳에 앉아서 한숨 돌리며 장관을 바라봅니다.





주변에 있으면 온통 젖을 정도로 물이 많이 뿜어져 나옵니다.
이렇게 온천수가 끓어올라오는 것은,
지하의 화산활동이 활발하다는 의미겠지요?
그래서 뉴질랜드는 여전히 지진의 위협에 시달리고,,,
테 푸이아의 환상적인 장면을 놓치지 마십시오.

1stDream.com 로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