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하나님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영광 가운데 그 풍성한 대로 너희 모든 쓸 것을 채우시리라 (4:19)

 

1:3 에서 바울은 빌립보서를 시작하면서 "나의 하나님께 감사한다."고 고백했습니다.

그리고 이제 빌립보서를 마감하는 19절에서도 "나의 하나님을" 힘주어 강조하고 있습니다.

 

한 마디로 말하면 이 빌립보서는 "나의 하나님"으로 시작하여 "나의 하나님"으로 끝을 맺고 있습니다.

이는 사도 바울의 삶 전체를 조명해 주고 있습니다.

사도 바울은 그의 삶을 "하나님"으로 시작해서,

어디를 가든지 "나의 하나님"을 담대히 증거하다가,

이제 "나의 하나님"으로 그의 마지막을 멋있게 장식합니다.

 

우리들도 사도 바울처럼 "하나님"으로 시작하고,

또 하나님으로 더불어 살고,

그 마지막을 "나의 하나님"으로 마감해야합니다.

 

2002891.jpg


나의 하나님!”

얼마나 감동적인 말입니까?

위대하고 강하신 하나님이 바로 나의 하나님이십니다.

그 누구의 하나님이 아니라 바로 의 하나님, “의 아버지, “의 주님입니다.

 

바울은 디모데전서 6:11에서 [오직, 너 하나님의 사람아!]라고 말합니다.

오직이란 표현은 유일하게 하나밖에 없음을 강조하는 말입니다.

바로 를 바라보시는 하나님을 의미합니다.

우리 각 개인은 하나님에게 있어서 항상 유일한 존재라는 것을 잊지 맙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