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르기즈스탄에서 대통령 선거가 있었습니다. 중앙아시아에서는 그래도 가장 민주화된 키르기즈스탄은 독립이후 4번째 대통령을 선출했는데요, 오마이 뉴스가 이 내용을 보도했습니다. 아래는 보도 전문입니다.

한국이 지원한 선거 자동시스템으로 개표 2시간 만에 결과 발표

IE002231129_STD.jpg
▲ 키르기스스탄 수론바이 진베코프 제5대 대통령 당선자. 국무총리 재임시절의 모습
카자흐스탄, 타지키스탄 등  장기 집권이 전통으로 자리 잡은 중앙아시아 국가가운데 두번의 혁명을 거치면서 민주국가로 자리잡아가고 있는 키르기스스탄의 6년제 단임 대통령선거가 15일(현지 시간) 전국적으로 실시되였다.

인구 620만 명중 300만 명이 유권자인 키르기즈스탄 대통령선거 개표결과 직전총리를 지낸 수론바이 젠베코프(58세, 사회민주당)여당 후보가 97% 개표한 상태에서 54.81%를 얻어 당선이 확실시 되였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누리사이 다베코바 위원장은 공식적인 선거개표결과를 20일 안에 발표할것이라고 기자회견에서 16일 밝혔다.

키르기즈 선거법에는 개표 결과 후보자 가운데 50% 이상 득표자가 나오지 않으면  1, 2위 득표자가 참여하는 2차 결선 투표를 실시하게 되어 있지만, 이미 54.81%를 득표했기때문에 사실상 당선이 확정된 것이나 마찬가지이다.

가장 강력한 경쟁자였던 야당의 오무르벡 바바노프(47세)후보는 현정권의 초창기 총리를 지낸 인물로 진베코프후보가 남부지역 오쉬 출신인데 비해, 북부지역인 달라스출신으로  33.74%의 득표로 2위에 머물렀다.

ad이번 선거는 한국 정부가 ODA사업으로 지원한 선거자동시스템으로 치루어져  과거 며칠씩 걸리던 개표결과가  개표시작  2시간 30분 만에 결과를 발표했다.

키르기스스탄은 그동안 초대 아스카르 아카예프 대통령은 2006년에 혁명으로 쫓겨나 러시아에 망명중이고  쿠르만벡 바키예프 2대 대통령 역시 시민혁명으로 쫓겨나 벨라루스에 망명중이다. 현 아탐바에프대통령은 지난 2011년부터 대통령직을 맡고 있으나 헌법상 연임 금지 규정으로 재 출마하지 못하고 오는 12월1일 임기를 마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