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부르 박물관 앞에는 유리로 만든 피라미드가 서 있습니다.
고대의 피라미드 양식과, 중세를 대표하는 박물관 건물,
유리로 세워진 현대적 피라미드의 모습은 시대를 아우르는 정신을 보여줍니다.

080.JPG

르부르 박물관은 세계 3대 박물관으로 꼽히는 최고의 박물관이지요.
1190년에 지어지기 시작한 요새가 1793년에 이르러 박물관이 됩니다.
약 20만점의 예술품이 있습니다.

대영박물관과 마찬가지로,
르부르 박물관도 빼앗아온 물건들로 가득합니다.
정말 너무나도 많은 전시품들이 있지만,
일단 아는 작품들을 만날 수 있는 것이 반갑습니다.



그 유명한 밀로의 비너스입니다.



에게해의 밀로섬의 아프로디테 신전 근처에서 발견되 그리스 시대의 작품입니다.
생각보다 크고 아름답습니다.



모나리자.



말이 필요없는 다빈치의 걸작입니다.
카메라 플레쉬를 터뜨릴 수 없어서 작품이 흐릿하게 보이지만,
이 그림을 보기 위해서는 거의 전쟁을 해야 합니다.
정말 많은 사람들이 모나리자 앞에 모여있습니다.

밝게 보면, 이런 그림이라는 것 다 아시죠?



정말 멋진 그림이라기보다는,
미술에 조예가 부족한 사람으로서는,
정말 유명한 그림을 직접보았다는 느낌~



이 그림도 대단히 유명한 그림이지요.
드라크루아의 “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입니다.



프랑스 대혁명을 그린 그림인데,
처참하게 죽어 넘여져 있는 시체를 통하여 혁명의 모습과,
이성과 인본주의를 대표하는 자유의 여신,
그 뒤를 따르는 프랑스 민중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다음은 승리의 여신 니케의 상입니다.



일명 나이키라고 하지요.
영어는 왜 그렇게 발음이 지 멋대로인지...
니케(NIKE)라고 쓰고 나이키라고 읽지요...

정말 균형잡힌 인체의 모습에 날개까지...
머리 부분이 아쉽지만,,
동네 미술 학원 옥상에 보면 이 니케 상에 나름 머리를 붙인 허접한 석고상들이 있지요...
그러나 원작의 감동은 대단합니다.



함무라비 법전입니다.



고대 바벨론의 6대 왕인 함무라비(B.C. 1792~1750 재위)왕의 법을 조각한 비로,
1901년 페르시아의 수도인 수사에서 발견되었습니다.
2.25m의 돌기둥에 쐐기문자로 당시의 각종 법들이 기록되어있는최고(最古)의 성문법전입니다.
성경의 아브라함도 이 법의 영향을 받아 움직이는 모습들을 엿볼 수 있습니다.

이 것은 남미 칠레에서 가져온 이스트 섬의 석상 모아이입니다.
모아이의 머리 부분이지요.



어떻게 이런 모아이를 만들었는지,
왜 만들었는지,
모두가 수수께끼로 남아있지요.



미켈란젤로의 죽어가는 노예상입니다.



미켈란젤로는 교황 율리우스 2세의 무덤을 작은 교회와 맞먹는 길이 11m, 넓이 7m, 3층 높이로 계획했는데,
이 노예상은 바로 그 곳에 장식되어 있던 상으로,
당시 노예계급을 포괄적으로 상징한다고 합니다.



다음은 유명한 작품들은 아니지만 눈길이 가는 작품입니다.

먼저 유대의 메노라(성전의 촛대)가 양각되어있는 비석입니다.





다음은 “침례 요한의 목”입니다.



헤롯에 의해 죽임을 당한 후 쟁반에 담긴 침례 요한의 모습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다음은 이집트관입니다.



먼저 미이라를 만드는 과정이 부조되어 있는 작품입니다.



사체의 배를 가르고 내장을 처리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러한 과정을 거쳐 만들어진 미이라입니다.



누구인지는 모르겠지만,
살아서는 온갖 영예를 누리던 사람이 분명합니다.
이제는 미이라가 되어 박물관에 누워 만인의 구경거리가 되고 있습니다.



미이라가 담겨 있던 목관입니다.



카이로 박물관 만큼이나 많은 이집트 유물들이 이 곳에 있습니다.



모세와 동시대의 아멘호텝 4세의 조각입니다.

 
 
모세의 양어머니로 알려진 핫셉슈트의 두상입니다.





황소의 신 아피스,



당시 이집트인들이 숭배하던 송아지 신상의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인증 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