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5rststg.JPG

<표, 한겨레신문에서 퍼옴>

 

드디어 구 소련으로부터 계속되온 독재자들의 통치가 막을 내려가고 있습니다.

구소련의 지도자가 계속 집권하는 곳은 이제 타지키스탄만 남았습니다.

그러나 아직 이 지역의 민주화와 인권은 요원해 보입니다...

키르기즈스탄만 비교적 민주화의 길을 가고 있고,

나머지 국가들은 여전히 권위주의적 독재 상태입니다. 


지난해 4월 발표된 미국 프리덤하우스 보고서를 보면, 

민주화 진전을 1~7까지의 점수(낮을수록 민주화 진척)로 표시했을 때,

중앙아시아 5개국인 투르크메니스탄(6.96), 우즈베키스탄(6.89), 타지키스탄(6.79), 카자흐스탄(6.71), 키르기스스탄(6.07)은 최하위권에 속해있습니다.

종교 자유도 민주화 지수와 비슷합니다.

기도가 많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