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 궁전이라고 불리우는 예레바탄 사라이(Yerebatan Sarayı)는 이스탄불 최대 규모의 지하 저수지입니다.
예례바탄 사라이(터키어로 "Yerebatan Sarayi)는 '땅에 가라앉은 궁전'이라는 의미입니다.
안으로 들어서면 일단 습한 기운이 훅 하고 들어옵니다.
이 놀라운 지하저수지는 본래 황실 수도 공급을 원활히 하기 위한 목적으로,
콘스탄티누스 대제 때에 공사를 시작하여 유스티니아누스 1세 때인 532년까지 진행되었다고 합니다.
이 곳 공사에 동원된 노예들이 무려 7천여 명이나 되었다고 합니다.
이 곳의 물은 19km 떨어진 벨그라드(Belgrad) 초원에서 발렌스 수도교를 통해 끌어온 것입니다.
저장된 물은 당시 시민들의 생활용수로 사용되었고,
무려 8만 톤의 물을 저장할 수 있다고 합니다.
생활용수 공급이라는 목적은 외적이 침입하여 포위되었을 때에 더 중요한 의미를 부여할 수 있었겠지요.
이스탄불은 공격을 많이 받았기 때문에 항상 충분한 물이 저장되어 있어야 했지요. 




입구에서 계단을 내려가면 높이 8m의 코린트식 기둥 336개가,
4m 간격으로 늘어서 있는 지하 공간이 펼쳐집니다.
지하에서 조명을 받고있는 기둥들의 모습은 흡사 신전이나 왕궁같은 분위기입니다.
그래서 ‘지하 궁전’이라는 별명을 얻었겠지요? 




예레바탄 사라이는 전체 면적이 9,800 평방미터로,
폭 70m, 길이 140m 의 규모를 자랑합니다.
이 곳에 총 10만톤의 물을 저장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당시 콘스탄티노폴리스의 규모가 느껴집니다.
또한 고대 문서들은 저수조 내부에 가든이 있어,
사람들의 왕래가 많았다고 합니다. 



2019326.JPG

재미있는 것은, 이 기둥들이 이 곳을 지을 목적으로 제조된 것이 아니라,
건축자재가 부족했던 당시에 각기 다른 신전들의 기둥을 징발(?)해 온 것들이랍니다.
덕분에 당시로는 짧은 기간인 2년 만에 완성할 수 있었지만,
그래서 각 기둥의 모양들이 다르지요. 




그러니 코린트식 기둥이 아닌 도리스식 기둥이 있는 것도 당연한 일이겠지요.
저수지는 전체가 두께 4m의 내화 벽돌로 둘러싸여 있습니다.
방수를 위해서 특수 모르타르로 마감처리 되었고요,
당시의 기술력이 대단히 놀랍습니다. 




336개의 둥근 기둥이 떠받치고 있는 천장은 마치 대성당처럼 보여져서,
바실리카 시스턴(Basilica Cistern)이라는 이름을 얻게 되었습니다.
이 지하 궁전은 1987년에 수백 년 동안 쌓인 진흙과 오물들을 제거고 복원되었습니다. 




기둥에는 다양한 문양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기둥은 ‘울고 있는 기둥’(crying column) 또는 ‘눈물의 기둥’(column of tear)이라는 별명이 붙어있는데요,
눈 모양의 조각이 기둥에 조각되어 있어,
저수지의 습기가 결로현상이 생기고,
그 물방울이 결을 따라 흘려내리면,
마치 기둥이 눈물을 흘리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호사가들은 이 지하저수조를 건축하다가 죽은 노예의 눈물이라는 말했다고 합니다. 




안쪽의 기둥 하나는 소원 기둥으로 불리우고 있습니다.
가운데 구멍에 엄지손가락을 넣고,
손바닥을 기둥에 대고 엄지손가락을 중심으로 한 바퀴 돌리면 소원이 이루어진다는데,
ㅎ ㅎ 가셔서 한번 해 보시길~ 




안쪽에서는 뱀의 머리를 하고 두 눈을 부릅뜬 얼굴의 ‘메두사의 머리’를 볼 수 있습니다.
기둥의 받침으로 사용된 메두사의 머리는 2점이 있는데,
하나는 거꾸로, 




또 다른 하나는 비스듬하게 놓여 있습니다.
이유는 분분한데요,
이곳저곳에서 가져온 석재들을 사용하다 보니 높이가 맞지 않아서 어쩔 수 없었다는 주장이 있는데,
그렇다면 옆으로 비스듬하게 놓은 것은 이해가 가지만,
거꾸로 놓은 것은 설명이 되지 않습니다.
또 다른 사람은 거꾸로 놓으면 물에 비치는 메두사의 모양이 위에서 보면 바로 보이기 때문이라고하는데요,
그렇다면 거꾸로 놓은 것은 이해가 가지만,
옆으로 비스듬하게 놓은 것은 설명이 되지 않습니다.
그래서 주술적인 의미를 부여하고,
또 메두사의 시선을 정면으로 받는 것에 대한 두려움 때문이라는 설명을 하기도 합니다.
재미있는 것은 이들이 어디서 어떻게 도난당했는지 아무도 모른다는 것입니다. 




이 곳에는 지금도 물고기가 살고 있습니다.
사실 이 물고기들은 중요한 의미가 있는데,
이렇게 어두운 지하저수지에 물고기를 키운 이유는,
대적에 의해 독극물이 살포되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서였다고 합니다. 




뿐만 아니라,
폐쇄되고 버려졌던 '예레바탄 사라이'가 재발견된 계기가,
어느 식당 주인이 구멍난 바닥 밑으로 낚시를 하는 것을 목격한 고고학자에 의해서였다고 하니
결국은 물고기들이 이 엄청난 유산을 발견하게 했던 것이지요. 




드나드는 곳에 전시되어있는 이 것은 뭘까요?
위의 원판에는 공성전의 전투를 묘사한 듯한 그림이 있고,
아래에는 공성무기로 보이는 것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아무리 찾아봐도 설명이 없습니다.
정보도 찾아볼 수 없고요~ 




예레바탄 사라이는,
재미있는 이야기와 역사의 장면들,
그리고 독특한 건축물을 볼 수 있는 곳입니다.


* 더 많은 세계 여행이야기는, Click,
http://1stdream.com/html/world_tour_00.ht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