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스크바의 크렘린은, 모스크바의 창건자 유리 돌고루키공(公)이 1156년 무렵 작은 언덕 위에 숲과 목책으로 요새를 구축한 것이 시초라고 합니다.
14세기 타타르족의 침입에 대비하여 떡갈나무로 두껍게 성벽을 건설하였고, 1367년 이것을 하얀 돌로 대체하였다고 하네요. 다시 이것을 벽돌로 쌓아 올려 성벽을 만들었고, 15∼16세기에 다시 축조되어 현재의 모습을 지니게 되었다고 합니다.

오랫동안 러시아 황제가 머무는 궁성의 역할을 수행했지만, 18세기 초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새로운 궁이 세워지면서 궁전의 역할을 넘겨주었답니다. 1917년의 러시아혁명으로 모스크바는 다시 수도가 되고, 1918년 이후 크렘린은 소련 정부의 중심지 역할을 하게 됩니다.
이후 '크렘린'이란 말은 소비에트연방시대에 소련정부와 당 또는 당국자의 대명사로서도 사용되었지요.

현재의 크렘린 궁전은 모스크바강을 따라 1변이 약 700m의 삼각형을 이루고, 높이 9∼20m, 두께 4∼6m의 벽으로 둘러싸여 있습니다.

장식적인 성벽의 첨탑, 피라미드형 탑, 북동의 주문(主門) 레데멜문의 시계탑 등은 17세기에 증축되었지요.
바실리 성당 쪽에 있는 황제의 탑,



그리고 보르비츠카야 망루입니다.



성벽 한쪽에는 전몰용사를 기념하는 불꽃이 타오르고 있습니다.
위병들의 교대식도 볼만 하지요.



입구 주변의 공원,









관광객들이 외부에서 크램린 내부로 들어올 때는 반드시 이 쿠타피아 탑을 통해서 들어옵니다.



쿠타피아 탑에서 크렘린의 입구인 삼위일체 망루로 들어가는 다리입니다.



자, 내부로 들어가 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