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가족

2007.07.13 16:37

정근태 조회 수:3828 추천:69



1928년 6월 14일 아르헨티나에서 태어나서,
제가 돐이되고 꼭 하루가 지난 1967년 10월 9일, 젊은 나이로 전장에서 처형당한 라틴 아메리카의 영웅 체 게바라는
1964년 먼 북아프리카의 모로코 카사블랑카에 사는 "마리아 로자리오 게바라"라는 여인에게 한 편지를 받았습니다.
그 편지의 내용은 스페인 계로 성이 "게바라(Guevara)"로 체 게베라와 같은 그녀가 혹 체와 그녀가 가까운 친척이 아닌가 하는 질문이었던 것 같습니다.
이 편지에 대한 체의 답장 전문을 소개합니다.

"동지여,
솔직히 말하면 나는 내 가족이 스페인의 어느 지방 출신인지 잘 모릅니다.
물론 나의 조상들이 극심한 가난을 피해 스페인을 떠나온 뒤 많은 시간이 흘렀습니다.
만약 내가 한 곳에 정착하지 못한다면 그 것은 단지 그 곳이 불편하기 때문입니다.
내 생각에 당신과 내가 가까운 친척일 것 같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만일 당신이 이 세상에서 불의가 저질러질 때마다 분노로 떨 수 있다면 우리는 동지입니다.
이점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혁명의 인사를 전하며,

조국이 아니면 죽음을! 승리하자.
1964년 2월 20일 아바나에서
사령관 체 게바라"

체 게바라의 글들을 읽으면서, 예수의 말씀이 떠 올랐습니다.
(체는 예수님과 비슷한 용모로 유명하지요)

[막 3:31] 때에 예수의 모친과 동생들이 와서 밖에 서서 사람을 보내어 예수를 부르니
[32] 무리가 예수를 둘러 앉았다가 여짜오되 보소서 당신의 모친과 동생들과 누이들이 밖에서 찾나이다
[33] 대답하시되 누가 내 모친이며 동생들이냐 하시고
[34] 둘러 앉은 자들을 둘러 보시며 가라사대 내 모친과 내 동생들을 보라
[35] 누구든지 하나님의 뜻대로 하는 자는 내 형제요 자매요 모친이니라

가족을 부정하기 위한 말씀이 아니라,
한 뜻을 가진다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말씀하시고 계시지요.

함께 하나님의 주신 사명을 품고 살아가는 형제 자매들,
우리가 한 사명을 품고 있음이 무엇보다 중요하지 않을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7 해가 넘어간 후 정근태 2007.12.21 4520
76 소극적인 마음 정근태 2007.12.05 2979
75 동물을 대하는 모습 file 정근태 2007.09.28 4530
74 주님의 진리는 영원히 남는다. file 정근태 2007.07.28 4387
73 우리의 의무 정근태 2007.07.19 5519
» 내 가족 file 정근태 2007.07.13 3828
71 아론이 죽었을 때, file 정근태 2007.05.22 4613
70 은혜의 대기(大氣 ) 정근태 2007.01.03 2915
69 여호와의 찬송을 전파하라 file 정근태 2006.12.17 4061
68 환경과 믿음 file 정근태 2006.06.15 3660

SITE LOGI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