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론이 죽었을 때,

2007.05.22 18:04

정근태 조회 수:4612 추천:82



아론이 죽었을 때, 성경은 이렇게 짧고 간단하게 언급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 자손이 브에롯 브네야아간에서 발행하여 모세라에 이르러서는 아론이 거기서 죽고 거기 장사되었고 그 아들 엘르아살이 그를 이어 제사장의 직임을 행하였으며(신 10:6)

이스라엘 최고 지도자의 한사람이고, 대제사장인 아론, 그가 죽었을 때 백성들이 한 일이라고는  “애곡”외에는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심심치 않게 호화 분묘가 문제가 되고, 선거철이 다가오면 누구의 조상의 묘를 좋은 곳으로 이장한다느니 하는 이야기들로 시끄러운 것을 생각하면 더 그렇구요, 유명한 세계 문화 유산의 많은 부분이 실상은 무덤이라는 것을 생각해 보아도 그렇습니다.

무굴제국 황제 샤 자한은 그의 애비(愛妃) 뭄타즈 마할의 묘를, 1632년부터 22년 동안 국가의 재정이 기울어질 정도의 거액을 들여 완성하여 타지 마할이라 부르고 있습니다.



각 국가의 권력자들은 자신의 무덤을 크게하여 권세를 과시하고 있지요.
이집트의 왕들은 그들의 사후 세계를 위해서 피라미드를 만들었지요.



국가 지도자들의 이런 커다란 무덤에 익숙했던 모세와 아론은 어떻게 무덤에 대하여 언급하고 있지 않을까요?

이 부분을 부조와 선지자 427쪽은 이렇게 표현하고 있습니다.
“오늘날의 관습과는 현저히 대조되는 이 장례는 하나님의 분명한 명령에 따라 거행되었다. 현대의 높은 지위를 누렸던 자의 장례식은 때때로 허식과 낭비를 과시하는 기회가 된다. 이 세상에 산 가장 저명한 자 중에 한 사람인 아론이 죽었을 때에 그의 가장 가까운 근친 두 사람만이 그의 죽음을 목격하고 그의 장사에 참례하였다. 그리고 호르산 위에 있는 그 외로운 무덤은 이스라엘의 눈앞에서 영원히 감추어졌다. 죽은 자에게 흔히들 너무나 큰 허식을 나타내고 그들의 몸이 흙으로 돌아가는 일에 막대한 비용을 들이는데 그것은 하나님께 영광이 되지 못한다.”

우리의 삶은 허식적인 무덤으로 한 치의 영광도 더하지 못할 것입니다.
“무덤의 영광”보다는 “삶의 영광”을 생각하라는 것이 하나님의 뜻일테니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7 해가 넘어간 후 정근태 2007.12.21 4520
76 소극적인 마음 정근태 2007.12.05 2979
75 동물을 대하는 모습 file 정근태 2007.09.28 4530
74 주님의 진리는 영원히 남는다. file 정근태 2007.07.28 4387
73 우리의 의무 정근태 2007.07.19 5519
72 내 가족 file 정근태 2007.07.13 3827
» 아론이 죽었을 때, file 정근태 2007.05.22 4612
70 은혜의 대기(大氣 ) 정근태 2007.01.03 2914
69 여호와의 찬송을 전파하라 file 정근태 2006.12.17 4060
68 환경과 믿음 file 정근태 2006.06.15 3658

SITE LOGI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