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1월 24일
정말 오랫만에 모였습니다.
하지만 어제 보고 다시 만난 것처럼 편안한 모임이었던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