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1978066_univ_lsr_xl.jpg

 

아브람이 여호와를 믿으니 여호와께서 이를 그의 공의로 여기시고 (창세기 15:6)

 

이 구절은 하나님이 사람을 의롭게 여기시는 조건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여호와를 믿는 믿음이 바로 의롭게 여겨주시는 조건이라는 말입니다.

의로움이라는 말을 들을 때, 사람들은 본성적으로 행위나 공적을 생각합니다.

의로운 사람이라는 말을 듣기에 합당한 사람은,

당연히 흠결이 없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 그를 의롭게 여기신 직후에 아브람의 행동을 보면 고개가 갸우뚱해 집니다.

이 창세기 15장의 하나님의 현현 이후에 그는 자신의 후사를 위하여 하갈을 취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니까 이 구절은 아브람의 완전함이 그를 공으로 여기신 이유가 아니라는 것이지요.

 

사도 바울은 로마서와 갈라디아서에서 이렇게 이 부분을 언급합니다.

 

그런즉 육신으로 우리 조상인 아브라함이 무엇을 얻었다 하리요?

만일 아브라함이 행위로써 의롭다 하심을 받았으면 자랑할 것이 있으려니와,

하나님 앞에서는 없느니라.

성경이 무엇을 말하느냐?

아브라함이 하나님을 믿으매 그것이 그에게 의로 여겨진 바 되었느니라.” (로마서 4:1~3)

 

그런즉 이 복이 할례자에게냐 혹은 무할례자에게도냐?

무릇 우리가 말하기를 아브라함에게는 그 믿음이 의로 여겨졌다 하노라” (로마서 4:9)

 

아브라함이나 그 후손에게 세상의 상속자가 되리라고 하신 언약은,

율법으로 말미암은 것이 아니요, 오직 믿음의 의로 말미암은 것이니라.” (로마서 4:13)

 

아브라함이 하나님을 믿으매 그것을 그에게 의로 정하셨다 함과 같으니라.” (갈라디아서 3:6)

 

결국 아브라함은 하나님을 믿었고,

그 믿음이 그를 의롭게 여기시는 하나님의 은혜를 받을 수 있게 했다는 것입니다.

 

재림교 성경주석은 이렇게 언급합니다.

하나님에 대한 아브라함의 신뢰가 그를 의롭게 만든 것이 아니라,

오히려 여호와가 이를 그의 의로 여겨 주셨다.

이곳에서 처음으로 이 중요한 개념, 곧 믿음과 칭의가 함께 나타난다.”

 

이 기사가 왜 중요합니까?

바울은 결론적으로 이렇게 말합니다.

그런즉 믿음으로 말미암은 자들은 아브라함의 자손인 줄 알지어다.” (갈라디아서 3:7)

 

우리가 아브라함을 믿음의 조상이라고 부를 수 있는 근거는 간단합니다.

우리도 아브라함처럼 하나님을 신뢰하는 것입니다.

그러할 때에 아브라함의 영적 자손이 되고,

하나님께서는 아브라함을 의롭게 여겨주셨듯이,

우리를 의롭게 여겨주십니다.